HOME > 문화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회 문화재 방재의 날을 맞아 국제심포지엄
숭례문 화재 참사, 우리 모두 잊지 말아야
국악디지털신문 기사입력  2012/02/06 [10:01]
광고
제2회 ‘문화재 방재의 날’(2.10.)을 맞아 문화유산방재 국제심포지엄과 중요문화재 합동 소방훈련 및 안전점검을 시행한다. 
  
‘문화재 방재의 날’은 숭례문 화재(2008.2.10.)를 계기로 화재 등의 재해로부터 문화재를 안전하게 보존하고 국민의 문화재에 대한 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해 매년 2월 10일로 정했으며, 올해로 두 번째 해를 맞이하여 재난예방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에 개최되는 ‘문화유산방재 국제심포지엄’(2.9. 오전 10시, 국립고궁박물관)은 ‘기후변화와 문화유산’이란 주제로 이시자키 타케시(Takeshi ISHIZAKI) 동경문화재연구소 부소장, 다이안 더글라스(Diane DOUGLAS) ICOMOS 위기관리대응위원회 등 국외 전문가를 초빙하여 기후변화가 문화유산에 미치는 다양한 사례 소개와 국제적 대응 동향 등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이번 심포지엄 주제는 기후변화가 문화유산을 위협하는 새로운 위험 요소로 부각되고 있는 현재, 미래의 한반도 기후변화 전망을 통해 우리 문화유산도 안전지대가 아님을 인식하고 이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마련됐다.
 
문화재청은 기후변화에 따른 문화유산 보호의 새로운 시대적 패러다임과 흐름에 맞게 문화유산 방재정책의 방향성을 새롭게 점검하고 국제간 그리고 학제 간 협력 체제를 통해 지혜를 모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더불어 문화재 현장 대응력 강화를 위해 문화재청은 오는 2월 10일 ‘창경궁 통명전’(보물 제818호)에서 문화재청, 종로소방서, 혜화경찰서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시범 소방훈련을 시행할 계획이며, 각 지방자치단체는 2월 한 달간 지역 내 중요문화재 170여 개소에 대해 소유자, 관할 소방서, 경찰서, 전기안전공사, 가스안전공사 등 관계기관과 함께 소방훈련과 안전점검을 시행할 예정이다.
 
합동소방훈련은 평소 훈련을 통해 초동 대응요령을 몸에 체득하여 화재 등 재난 발생 시 조건반사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소유자와 관련 기관별로 임무를 숙지하는 등 초동 대응능력과 관련기관 공조체계를 점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은 이런 행사를 지속해서 시행해 문화재 안전예방에 대한 국민적 인식을 고취시키고 문화재 사랑의 초석을 다지는 한편, 지속적인 문화재 방재기술 향상과 국제전문가 네트워크 형성을 통해 문화재 방재정책을 한 단계 도약시키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배너
기사입력: 2012/02/06 [10:01]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