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융성 실현을 위한 ‘문화와 융합’ 연속토론회 열린다
김민경기자 기사입력  2013/09/23 [15:35]
광고
한국문화관광연구원(원장 박광무), 국토연구원(원장 김경환), 한국여성정책연구원(원장 최금숙),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홍순만) 등 4개 국책연구기관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진룡)가 후원하는 ‘문화와 융합 연속토론회’가 2013년 9월 25일(수), 26일(목), 27일(금) 3차에 걸쳐 동숭동 예술가의 집과 충무아트홀 컨벤션홀에서 개최된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우리 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고 국민 개개인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문화와 타 분야의 융합을 통한 경제와 사회발전 패러다임을 모색하고자 ▲국토·환경정책과 문화 ▲여성·가족의 삶과 문화 ▲창조성과 문화: 과학·산업과 문화정책의 결합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각계각층의 폭넓은 의견 수렴을 위해 분야별 전문가, 관계기관 종사자, 유관단체, 관련 학계 및 일반인 등 다양한 주체들이 참석할 예정이며, 특히 대한지리학회(회장 손 일, 부산대 교수), 한국가족자원경영학회(회장 정영금, 가톨릭대 교수), 아시아트리플헬릭스학회(회장 박한우, 영남대 교수)가 후원기관으로 참여하여 적극 의견을 개진할 계획이다.
 
1차 토론회는 9월 25일(수) 10시 동숭동 ‘예술가의 집’에서 ‘국토·환경정책과 문화’를 주제로 개최된다. 단국대 도시지역계획학전공 조명래 교수가 ‘문화적 도시재생 전략 : 특성과 과제’를, 공주대 지리교육과 진종헌 교수가 ‘문화경관의 관점에서 조명하는 국토·환경정책의 방향’을, 국토연구원 채미옥 문화국토연구센터장이 ‘국토의 역사문화역량 제고를 위한 국토관리 및 문화정책의 개선과제’를 주제로 발표하며, 이어서 분야별 전문가 5명이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2차 토론회는 9월 26일(목) 14시부터 동숭동 예술가의집에서 ‘여성·가족의 삶과 문화’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한국여성정책가족연구원 장혜경 가족·사회통합정책연구실장이 ‘가족환경 변화에 따른 가족문화 패러다임과 과제’를, 중앙대 사회복지학부 박정윤 교수가 ‘문화다양성 관점에서의 다문화가족지원정책’을,  한국건강가정진흥원 조성은 본부장이 ‘가족친화 문화조성 정책과 여가문화’를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9월 27일(금) 14시 충무아트홀 컨벤션센터에서는 마지막 토론회인 ‘창조성과 문화 : 과학·산업과 문화정책의 결합’이 진행된다. 아시아트리플헬릭스학회장인 영남대 언론정보학과 박한우 교수와 영남대 사이버감성연구소 허윤철 연구원이 공동으로 ‘웹보메트릭스 접근법을 통한 문화산업 정책의 새로운 시각’이란 주제로 발표하며, 광운대 경영학부 이홍 교수가 ‘창의성의 본질과 문화융성·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정책방안’을,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문대섭 책임연구원이 ‘문화관광과 교통기술의 융·복합’을 주제로 발표할 계획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번 토론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들을, 새로운 희망의 시대를 열어갈 ‘문화융성’ 실현을 내용으로 하는 문화예술 정책 수립 시에 반영할 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문화부 김민경기자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한국전통예술신문!
사람이 하늘이다.
월간 GDN전통예술TV매거진 아라리
 
배너
기사입력: 2013/09/23 [15:35]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