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통문화예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국악원, 예술단 시리즈 공연 "종가"개최
김태민기자 기사입력  2014/03/12 [16:53]
광고
[국악디지털신문 김태민기자]국립국악원(원장:김해숙, www.gugak.go.kr)은 소속 예술단이 기획, 제작한 시리즈 공연, ‘종가’를 3월 20일(목)부터 4월 11일(금)까지 4주간 매주 목, 금 저녁 7시 30분, 총 8회에 걸쳐 정악단, 창작악단, 무용단, 민속악단의 순서로 국립국악원 예악당 무대에 올린다.
①「정악단 <종묘제례악> / 3. 20.(목) ~ 3.21.(금) / 19:30 / 예악당」
 - 중요무형문화재 제1호, 2001년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걸작에 최초 등재된 우리의 유산!
   조선왕조 600년을 다스린 예(禮)와 악(樂)의 통치 철학이 담긴 <종묘제례악>을 무대예술로!
 
국립국악원 정악단은 기악(樂)과 노래(歌), 춤(舞)으로 구성된 장엄하고 숭고한 ‘종묘제례악’을 무대에 올린다.
 
80여명의 연주단이 함께 펼치는 이번 공연에서는 집사로 국립국악원 원로사범인 ‘정재국’ 명인(중요무형문화재 제46호 피리정악 및 대취타 보유자)과 ‘최충웅’ 명인(중요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 보유자후보)이 직접 맡아 종묘제례악 전곡을 온전히 들을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②「창작악단 <10(열)> / 3. 20.(목) ~ 3.21.(금) / 19:30 / 예악당」
 - 창단 10주년을 맞이하는 창작악단! 색다른 2명의 지휘자와 함께
   창작국악의 초석을 쌓은 ‘거장’들의 ‘명곡’들로 봄날의 밤을 수놓다! <10(열)>
 
창작악단은 2004년 창단 이후 지난 10년간 창작국악의 역사를 되짚어보고, 그간의 공연을 빛낸 작품들을 이틀에 걸쳐 선보인다. 27일(목)은 ‘공우영’ 전(前) 창작악단 예술감독이, 28일(금)은 국내 최초 여성 지휘자인 ‘김경희’ 교수(숙명여대)가 각각 힘 있고 섬세한 지휘로 연주를 이끌 예정이다.이틀간 연주될 이번 공연의 주요 작품은 일생을 창작국악 작곡에 헌신을 다하고 고인이 된 원로 작곡가 김희조, 백대웅, 이상규를 비롯해 현재 왕성한 활동을 보이는 젊은 작곡가(계성원, 황호준, 김대성, 강준일)의 곡들로 구성된다. 또한 창단 1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정악단과 민속악단의 솔리스트도 협연한다. 정악단의 ‘이영’(피리) 악장과 ‘김상준’(대금)단원이, 민속악단의 ‘원완철’(대금) 부수석과 ‘김영길’(아쟁) 단원이 각각 참여한다.

③「무용단 <마지막 황태자, 조선의 꿈을 보다> / 4.3.(목) ~ 4.4.(금) / 19:30 / 예악당」
 - ‘이야기’와 함께 조선의 마지막 궁중무용을 만나다!
   대한제국 마지막 황태자 ‘영친왕’의 ‘환국환영회’를 소재로 펼쳐지는 다큐멘터리 궁중무용 극!
 
무용단은 공식적으로 왕에게 드려진 마지막 궁중무용의 기록을 바탕으로 ‘이야기’가 있는 무용극을 선보인다. 1930년,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태자 ‘영친왕’이 일본에서 환국해 창덕궁에서 연행(演行)되었던 ‘환국환영회’를 소재로 꾸민 궁중무용 공연으로, 당시의 이날은 왕께 드린 마지막 춤으로 기록되어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환국환영회’에서 선보였던 궁중무용이 재현되고, 당시의 역사적 자료와 함께 다큐멘터리 극(劇) 형식으로 꾸밀 예정이다. 현 시대를 사는 젊은 무용수의 시선을 통해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펼쳐지는 이번 공연은 극작가 ‘홍원기’가 연출과 대본을 맡았다.
④「민속악단 <合(합)> / 4.10.(목) ~ 4.11.(금) / 19:30 / 예악당」
 - ‘안숙선’ 명창의 민속악단 예술감독으로서의 첫 무대! 창단 이후 최대 규모 민속악 축제!
   악(樂)과 사람(人)이 모여 소리(音)를 합하니 뜻(意)이 맞는구나!
 
지난해 10월 민속악단의 예술감독으로 취임한 ‘안숙선’ 명창이 처음으로 기획해 여는 이번 공연은 기악, 성악, 연희 등 모든 민속악 종목을 지방 국립국악원(남원, 진도, 부산)의 단원들과 함께 모여 최대 규모로 꾸미는 무대다.
 
100여명의 연주자가 참여하는 이번 공연에서는 ‘산조합주, 가야금 병창, 경서도민요, 구음시나위, 판소리, 판굿’ 등을 연주해, 민속악의 모든 장르를 모은 ‘合(합)’으로 꾸밀 예정이다. 특히 시나위 공연에서는 ‘안숙선’ 예술감독이 직접 구음을 들려줄 예정으로 좀처럼 접하기 어려운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김해숙 국립국악원장은 이번 공연은 국립국악원 4개 예술단의 정체성을 통해 국악의 전통과 현재를 깊게 느껴볼 수 있는 무대라며, “이번 공연을 통해 많은 관객이 전통 공연 예술의 높은 품격과 미학을 느끼게 되는 값진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공연 예매는 국립국악원(www.gugak.go.kr) 및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 홈페이지 접속 및 전화(02-580-3300)를 통해 가능하다. 관람료는 S석 3만원, A석 2만원, B석 1만원이다. (문의: 02-580-3300)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4/03/12 [16:53]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립국악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