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국회헌정기념관 국회의원 대상 행사, 인명구조, 응급처치, 응급구조 등 안전요원 배치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4/12/14 [12:16]
광고

[한국전통예술신문 선임기자김진상]행동훈련 전문업체 더필드(대표 이희선)는 지난 11일(목) 오후 1시30분부터 국회헌정기념관에서 열린 '2014우수국회의원대상' 시상식에서 재난안전요원 재능기부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 11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사)한국언론사협회 주관 ‘2014 대한민국 우수국회의원대상’들이 수상자 단체 기념 찰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한국언론사협회)     © 미디어 아라리

(사)한국언론사협회(회장 최종옥)가 주최하고 대회조직위원회(위원장 주동담) 등이 주관한 ‘2014대한민국 우수 국회의원 대상’은 국회 본회의 출·재석, 법률안 발의 등 의정활동이 우수한 국회의원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시민사회단체와 언론사가 추천한 수상 후보자 가운데 엄정한 심사를 거쳐 최종 30명의 의원을 선발, 시상하고 있다.
 
이날 교육그룹더필드는 이날 인명구조, 응급처치, 응급구조 등 자격을 갖춘 안전요원을 투입해 헌정기념관행사장 안팍에서 안전과 질서를 유지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안전사고 없이 행사를 마무리 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수상 국회의원과 축하객, 언론사, 시민단체 등 30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안전요원을 자처한 더필드 측 이희선 안전본부장은 "판교 판교테크노밸리 야외광장 환풍구사고를 계기로 행사가 크던 작든 사람이 모이는 곳에는 안전요원 상주가 필수가 돼야 한다"면서 "만일의 안전사고에 우왕좌왕 하지않고 신속 정확하게 현장상황에 대처해야 제2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더필드는 지난 6월부터 대구교대, 이마트문화센터, 강남구자원봉사센터 등 30여 기업과 단체 어린이와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여객선 탈출법 △고층빌딩 화제 시 비상탈출법 △산악 안전법 △매듭법 등 재난안전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지난 4월 진도 팽목항 세월호 참사때 수중 잠수사와 재난안전 요원을 현장에 급파해 실종자 구조작업 자원봉사를 한 바 있다.
 
부문별 수상자는 다음과 같다.
 
최고대상에 △국토교통위원회 김태원 의원(새누리) △국토교통위원회 박기춘 의원(새정치).
 
대상에는 △법제사법위원회 홍일표 의원(새누리) △법제사법위원회 서영교 의원(새정치) △법제사법위원회 서기호 의원(정의당) △정무위원회 김상민 의원(새누리) △기획재정위원회 김관영 의원(새정치) △안전행정위원회 강기윤 의원(새누리)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박혜자 의원(새정치)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박홍근 의원(새정치)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이현재 의원(새누리)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새정치) △국방위원회 안규백 의원(새정치) △국토교통위원회 함진규 의원(새누리) △국토교통위원회 김성태 의원(새누리)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승남 의원(새정치) △여성가족위원회 윤명희 의원(새누리).
 
특별대상에는 △안전행정위원회 진영 의원(새누리)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전병헌 의원(새정치) △산업통상자원위원회 노영민(새정치)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조경태 의원(새정치) △보건복지위원회 김춘진(새정치) △보건복지위원회 양승조 의원(새정치) △법제사법위원회 노철래 의원(새누리) △정무위원회 민병두 의원(새정치) △윤리특별위원회 김재경 의원(새누리).
 
특별상에는 △안전행정위원회 윤영석 의원(새누리) △국토교통위원회 강동원 의원(새정치) △국토교통위원회 이완영 의원(새누리) △국토교통위원회 이우현 의원(새누리). 이상 총 30명.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4/12/14 [12:16]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