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N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창조관광 벤처기업에 투자 물꼬 트인다
문체부, 올해 220억 원의 ‘창조관광기업 육성 펀드’ 조성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5/04/13 [09:18]
광고

[한국전통예술신문 선임기자 김태민]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창조적 관광벤처기업에 대한 시장 선도적 투자수익 모델을 창출하고, 민간의 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창조관광기업 육성 펀드’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관광벤처기업을 비롯한 관광산업의 성장 환경 개선을 위해 펀드 조성  관광산업은 환율과 국제적 정치 환경, 국내 경기변동과 계절적 요인 등 다양한 시장 외적 변수에 따라 영향을 많이 받고, 매출액 및 수익률의 변동이 심해 시장 전망이 불확실하고 위험도가 높아 투자 매력도가 떨어지는 산업이다. 특히, 관광벤처기업의 경우에는 자본력이 부족함에도 금융시장에 자금조달 통로가 제대로 형성되지 못하여 성장 환경이 더욱 열악한 실정이다.  이에 문체부는 우수 창조관광 벤처기업을 발굴, 지원하는 ‘창조관광기업 육성 펀드’를 조성하여, 민간 투자금이 자연스럽게 이들 기업에 유입될 수 있는 금융투자 환경을 만들고, 관광산업의 투자 선순환 구조를 이루어나갈 계획이다.
 
정부·민간 출자로 220억 원 조성… 2019년까지 1,000억 원 규모로 확대 계획  ‘창조관광기업 육성 펀드’는 관광 분야의 창업 초기 기업 및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은 벤처기업 등의 창조관광기업*을 주된 투자대상으로 하여 지원된다. 이를 통해 ‘고부가가치 융·복합 관광 산업 육성’에도 크게 힘을 실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창조관광기업: 창조성과 혁신성을 기반으로 새로운 관광수요를 창출하는 기업을 의미하며, 의료관광 및 마이스(MICE), 크루저, 한류관광, 공연관광, 쇼핑관광 등 고부가가치 융ㆍ복합형 관광 상품이나 서비스,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및 유비쿼터스, 이통통신(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 정보기술(IT)을 기반으로 한 관광 상품 또는 서비스 등을 포함함.
 
펀드는 올해 안에 정부와 민간이 6:4의 비율로 출자하여 총 220억 원의 자금으로 조성되며, 2019년까지 약 1,000억 원 규모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펀드 운용은 정부가 개별 기업에 직접 투자하는 대신, 전문기관인 한국벤처투자(주)가 출자금을 관리하는 간접투자 방식의 모태펀드로 운용되며, 이를 창업투자회사 등 벤처캐피탈이 결성·운용하는 투자조합에 재투자하는 방식으로 투자가 이루어지게 된다. 
 
문체부 김철민 관광정책관은 “펀드 운용을 위한 창업투자회사 선정 작업이 완료되어, 올 6월 말까지 제1호 펀드가 결성될 것”이라며, “관광산업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그 뿌리를 형성하고 있는 관광벤처기업의 생존 환경이 갖추어져야 하며, 이를 위해 정부는 관광벤처기업을 지원하는 투자지원 체계가 금융제도권 내에서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 및 각종 지원 대책을 적극적으로 강구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5/04/13 [09:18]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