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통문화예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 명창 노경미, 디지털 음반 ‘득음‘ 발표
정선 아리랑·이별가·노랫가락 등 54곡 수록
김호심기자 기사입력  2015/06/01 [22:15]
광고
▲ 경기민요 및 휘몰이잡가(서울시 지정 무형문화재 제21호) 이수자 노경미 명창     ©
경기 명창 노경미(사단법인 경기잡가포럼 이사장) 씨가 디지털 음반 노경미의 경기민요 ‘득음’을 발표했다.이번 디지털 음반은 ‘노랫가락’, ‘창부타령’, ‘금강산타령’, ‘방아타령’, ‘풍등가’, ‘담바귀타령’ 등 경기 명창들에 의해 가장 많이 불리는 전통적인 경기민요 외에 ‘긴난봉가+자즌난봉가’, ‘(서도) 뒷산타령’ 등 경․서도소리를 고루 담고 있다.


중요무형문화재 제57호로 지정된 경기민요는 경기 지역의 수려한 자연과 함께 그 속에 녹아 있는 민중들의 삶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어 음악성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남도ㆍ서도 민요와 더불어 우리 민족이 오래전부터 즐겨 불러온 전통 노래다. 경기소리의 멋과 우수성을 널리 알려온 노경미 명창은 경기민요 및 휘몰이잡가(서울시 지정 무형문화재 제21호) 이수자로 20대 초반부터 김경희 명창에게 판소리를 배웠고 박상옥 명창에게는 휘몰이잡가를 배워 이수자가 되었으며 이은주 명창에게는 경기12좌창을 사사해 경기민요 이수자로 활동하고 있다. 실기뿐 아니라 학구열도 높아 늦은 나이에 대학원을 졸업하기도 했다.     
▲ 경기 명창 노경미, 대금산조 인간문화재 이생강 명인     ©


현대인과 공감할 수 있는 민요 부르기에 끊임없이 노력해온 결과물인 음반 ‘득음‘은 경기소리에서 가장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총 54곡을 담고 있다. 특히 이번 음반은 특별한 재주나 기교 없이도 누구나 부를 수 있는 소박한 경기민요를 대금산조 인간문화재인 이생강 명인의 선율 위에 얹어 감칠맛 나는 소리로 재탄생시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수록곡 중 ‘정선아리랑’, ‘이별가’, ‘긴 아리랑’은 이생강 명인의 대금 연주와 호흡을 맞춘 색다른 연출이 돋보인다. 구슬프면서도 깊은 여운을 주는 대금 소리와 노경미 명창의 공력 있는 목소리가 어우러져 경기민요를 민중의 삶 속으로 파고드는 대중음악으로 승화했다는 평을 얻고 있다. 또한, 순전히 장고 가락에만 맞춰 부른 ‘담바귀타령’ 역시 특별하다. 악기 반주가 없는 경우 소리 공력마저 없으면 청중들이 신나게 경청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노경미 명창의 소리 깊이를 가늠할 수 있다.
▲ 노경미 디지털 음반 노경미의 경기민요 <득음> 표지     ©
경기 명창 노경미의 소리는 언제 들어도 높고 시원한 발성이 인상적이며 긴 호흡으로 다이내믹을 살려 나가는 역동성이 가히 일품이다. 제25회 전주대사습놀이 민요부 장원, 전국 경서도 민요경창대회 명창부 장원, 대구국악제 종합 명인부 대상, 그리고 그의 이름을 걸고 꾸준히 개최해온 개인발표회와 서울국악예술중고등학교 출강 등은 그의 공력을 대변해준다.


노경미 명창은 “이번 음반은 소중한 우리의 옛 소리를 새롭게 찾아내 재정리함으로써 고유의 의미를 부여하고 예술적으로 자리매김하려는 취지로 선보이게 됐다”며 “특히 진정한 목표는 민요가 한국인의 삶에서 어떻게 작용했으며 얼마나 귀한 역할을 해왔는가를 세상에 알리고 싶은 것”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공연 및 음반소개 전문기자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한국전통예술신문!
월간 GDN전통예술TV매거진 아라리
 
광고
기사입력: 2015/06/01 [22:15]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