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학술/심포지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6 국악포럼, 자연음향과 국악관현악 다룬다
오는 6월 7일 ‘자연음향공간에서의 국악관현악 대응방안’을 주제로 첫 문 열어
최설기자 기사입력  2016/05/23 [23:09]
광고
[한국전통예술신문 전통문화=최설기자]매월 국악 관련 주제를 선정해 전문가와 함께 논의하는 ‘2016 국악포럼’이 오는 6월 7일을 시작으로 연중 총 7회에 걸쳐 진행된다.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은 오는 6월 7일(화) 오후 2시 30분 국립국악원 대회의실에서 제1차 ‘2016 국악포럼’을 개최하고 “자연음향공간에서의 국악관현악 대응방안”이라는 주제를 다룬다.
‘2016 국악포럼’은 자연음향 공간에 적합한 국악기 편성 비율과 배치 기준, 음향 밸런스와 지휘 변별성 등을 깊이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작곡가 등 관련분야 전문가 9명이 고정 패널로 참여해 현안 발표와 자유 토론으로 진행하며, 필요에 따라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의 실연을 통해 실제 공연에서 활용할 수 있는 결과를 도출할 예정이다.

이번 1차 포럼에서는 ▲국악공연장의 현황과 음향 환경 변화 ▲자연음향 공간에서 국악관현악의 음향적 한계 ▲자연음향 공간에 적응하기 위한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포럼의 고정 패널에는 좌장을 맡은 이건용(국립오페라단 단장)을 비롯하여 류형선, 김대성, 박병오, 황호준(이상 작곡가), 계성원(국립국악관현악단 부지휘자), 원영석(이화여대 교수), 이정면(이음사운드 대표), 박치완(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악장)이 참여한다.

그 외 회차별 인접 분야의 관련 전문가도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국립국악원은 향후 ‘2016 국악포럼’의 논의 사안들을 수렴하고 종합적으로 검토해 국악관현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포럼은 국악작곡과 음향학 및 공연장음향에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 가능하다. (문의 02-580-3356)
최설기자gugakpeople@www.k-ala.net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최설 문화예술부 기자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아시아문예일보!
GDNtv olleh ch.886 매거진 월간아라리
gugakpeople@gugakpeople.com
 
배너
기사입력: 2016/05/23 [23:09]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립국악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