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7 문화유산교육 학술발표회 개최
문화유산교육 연구기반 강화 목적 / 12.21. 국립고궁박물관 강당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7/12/18 [13:21]
광고
[한국전통예술신문 선임기자 김태민]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직무대리 이향수)이 주관하는 『2017 문화유산교육 학술발표회』가 오는 21일,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개최된다.
 
올해 처음 열리는 이번 학술발표회는 문화유산교육 분야의 새로운 연구자를 발굴하고 현장에서 실제로 교육‧활용될 수 있는 교육이론과 방법을 개발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문화유산교육이 역사교육 또는 문화예술교육의 한 영역으로 다뤄지고 있는 현시점에서 문화유산교육에 대한 본격적인 연구결과들이 논의되는 이번 행사는 앞으로 문화유산교육의 연구영역을 정립하는 중요한 자리가 될 것이다.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은 지난 4월부터 11월까지 문화유산교육 연구논문 공모를 진행하였으며, 이번에 발표되는 논문들은 응모된 27편의 논문 중 두 차례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선정된 10편이다. 이번 공모에는 대학의 연구자뿐 아니라 현직교원 등 현장의 연구자와 해외에서 활동하는 연구자 등 다양한 참여자들이 응모하였으며, 문화유산교육의 이론과 방법, 교육모델 개발, 현장연구 등 문화유산교육과 관련한 다채로운 주제들을 다루었다.
 
발표는 3부로 구성되었으며, 먼저 1부에서는 ▲ 학습자 반응중심 다각접근법을 통한 문화재교육방법(박상혜, 서울 청운중학교), ▲ 초등학교 에코뮤지엄 프로젝트학습을 통한 지역문화유산 교육의 가능성과 방안탐구(허지연, 한국교원대학교), ▲ 문화유산교육 교재 개발 연구 - 만 4~5세 유아(장미정, 인천 후정초등학교), ▲ 근대도시역사‧문화성을 활용한 교육콘텐츠의 운영사례와 활성화 방안(김기옥/한호성, 건국대학교) 발표가 이어진다.
 
2부에서는 ▲ 지속가능발전 교육패러다임을 적용한 문화유산교육(김고운․이도원, 서울대학교), ▲ 위키를 활용한 지역 문화유산 교육 모델 연구(박성희, 한국외국어대학교), ▲ 매장문화재 교육의 필요성과 활성화 방안(김준식, 세종문화재연구원)의 발표가 진행된다.
 
3부는 ▲ 부산의 대표적인 문화유산을 활용한 인성교육 활성화 방안 - 영도(影島)의 역사적 정체성을 중심으로(김도희/안장혁, 동의대학교), ▲ 궁중정재의 고무보(古舞譜) 해석을 위한 교육방법안(손선숙, 숭실대학교), ▲ 문화유산의 진정한 의미는 무엇인가 - 문화유산교육 필요성과 그 방향(김희주, 영국 버밍엄대학교)의 발표로 학술발표회가 마무리된다.
 
* 궁중정재(宮中呈才): 궁중연향에서 공연되는 악기연주·노래·춤으로 이루어진 종합예술
 
이번 학술발표회에서 연구자들의 발표를 듣고 심사위원들의 질의응답을 통한 최종 심사가 진행되며, 심사를 통해 최우수작 1편(문화재청장상, 학술장려금 500만 원)과 우수작 2편(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상, 학술장려금 300만 원), 장려상 7편(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상, 학술장려금 150만 원)을 선정하여 시상한다.
 
학술발표회 참관은 참여를 원하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문화재청 누리집(www.cha.go.kr)과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www.chf.or.kr)을 참고하거나 전화(☎02-3011-1703/1708, 한국문화재재단 문화교육팀)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은 문화유산교육의 양적 확대와 더불어 질적인 발전을 위하여 문화유산교육 연구기반 강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번 공모사업과 발표회의 성과는 학술지 등에 게재하여 연구 사업의 체계적인 발전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김태민기자 k-ala@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7/12/18 [13:21]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