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극/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연창작소 공간, 연극 ‘Y:미지수의 시간’ 국립극장 별오름에서 30일 개막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8/01/12 [21:01]
광고
[한국전통예술신문 선임기자김태민]공연창작소 공간이 1월 30일부터 2월 1일까지 연극 ‘Y:미지수의 시간(연출 박경식)’을 국립극장 별오름에서 선보인다.

연극 ‘Y:미지수의 시간’은 어느 순간 사라져 버린 어린 시절의 꿈과 사랑을 진지하면서도 유쾌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괴물로 불리는 소년과 평범해지고 싶은 소녀가 괴물 같은 세상과 사람들 속에서 살아가는 모습을 무대 위에 적나라하게 펼쳐 보인다.

이번 작품은 연극의 놀이성을 극대화시켜 순식간에 바뀌는 무대 공간과 배우들의 연기가 특징이다. 무대는 현수가 처해 있는 사회와 인간들에 따라 빠르게 변한다.
▲ 공연창작소 공간이 연극 Y:미지수의 시간을 국립극장 별오름에서 30일 선보인다     © 월간아라리

박경식 연출은 “빠르게 변화하고 흘러가는 세상 속에서 힘겨워하는 한 인간의 모습을 통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모습을 회상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박경식 연출은 안톤 체홉의 단편 소설 ‘개를 데리고 다니는 여인’을 ‘개를 데리고 사는 여자’로 각색해 국내 최초로 무대화에 성공했다. 2016 성북 페스티벌 공식 초청작을 시작으로 2017년 국립극장 별오름에서의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젊은 연출가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해 가고 있다.

‘Y:미지수의 시간’은 박경식 연출이 공연창작소 공간 단체를 설립하며 처음 선보였던 작품으로 인천 문학 시어터를 포함해 성수아트홀 로비 등 다양한 장소에서 공연을 올리며 관객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끌어낸 경험이 있다.

공연창작소 공간의 소속 배우 정승민, 이찬후, 장영주, 황지영, 강우람, 신익훈이 참여해 단체만의 탄탄한 앙상블을 선보이며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조현철, 이민준, 이선주 배우까지 합류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작품 예매는 국립극장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김태민기자 k-ala@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8/01/12 [21:01]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