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N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복진흥센터, 전통방한용품“볼끼”선물
전통의 멋스러움과 보온성 겸비한 전통방한용품 ‘볼끼’... 박은수 선수촌장에게 전달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8/03/08 [11:47]
광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 산하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봉현) 부설 한복진흥센터는 지난 7일 평창 선수촌에서 평창 동계패럴림픽 선수들의 선전과 건강을 기원하며 전통방한용품 볼끼를 박은수 선수촌장에게 전달했다.
▲ 한복 홍보대사 장도연과 초등학생이 직접 제작, 평창 패럴림픽 선수들의 선전 및 건강 기원     © 선임기자김태민

선수촌장에게 선물 된 전통방한용품 볼끼는 한복진흥센터가 지난 1월 ‘2018 한복 겨울 상점’ 개막 특별행사에서 한복 홍보대사 장도연과 초등학생들이 평창 동계패럴림픽 선수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손수 제작한 응원 선물이다. 조선 시대부터 사용된 전통방한용품이자 한복은 물론 양장에도 어울리는 장신구로, 손쉽게 착용 가능하며 전통의 멋스러움과 보온성까지 두루 겸비했다.
 
박은수 선수촌장은 “문화올림픽 평창에 걸맞게 지난 동계올림픽을 통해 한글, 한복, 한옥 등 한국 전통문화가 연일 화제가 되어 패럴림픽 선수들도 관심이 높다”며 “선수들에게 부쩍 추워진 꽃샘추위를 막아줄 든든한 선물은 물론 패럴림픽 기간 동안 한국의 아름다움을 뽐낼 수 있는 문화사절단 역할이 주어진 것 같아 기쁘다. 선수들을 대표해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최봉현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은 “손수 바느질 수업에 참여해 볼끼를 제작했던 한복 홍보대사 장도연과 초등학생들이 응원 메시지 영상, 응원 카드까지 작성하는 등 평창 동계패럴림픽 선수들을 응원하는 마음이 뜨거웠다. 그 뜨거운 염원이 볼끼를 통해 전해져 선물 받은 선수들이 환절기 감기에 걸리지 않길 바라며, 최고보다는 최선의 경기를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한복진흥센터는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선수촌에서 다양한 한복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김정숙 여사, 바흐 IOC 조직위원장 등 주요 관계자들은 물론 2,000여 명의 외국 선수까지 우리 옷 한복을 경험했다. 이번 패럴림픽 기간에도 한복문화 체험  프로그램이 계속 운영될 예정으로, 한복 착용 및 전통혼례 이벤트 등이 진행된다.
김태민기자 k-ala@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8/03/08 [11:47]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