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만수야구감독 < 6월의 크리스마스 >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8/06/07 [08:20]
광고
[한국전통예술신문 선임기자 김태민]일년 중에 선물을 가장 많이 받는 때가 크리스마스 인 것 같다. 나는 요즈음 초여름에 크리스마스를 맞은 기분이다.

4년전 야구 불모지인 라오스에 야구를 전파하고 짧은 시간 안에 야구협회가 설립되고 드디어 아시아게임에 참가하는 기적 같은 일들이 이어지고 6월에 약3주간 한국에서 아시아게임을 대비한 미니캠프를 열게 되었다. 이 일을 함께 기뻐하고 도와주기 위해 많은 분들이 선물을 보내오셨다.

프로야구선수협회에서 적지 않은 돈을 라오스대표팀을 위해 써달라고 보내왔다. 작년에도 야구가방을 지원해 주었는데 , 올해에도 기부하는 것을 지켜보며 후배들의 열악한 환경의 야구팀에 대한 관심과 도우려는 마음이 무척 대견하고 기특했다.

우리도 100년전 미국으로부터 전파 받은 야구가 이렇게 발전하여 이제는 불모지인 라오스 야구팀을 돕는 일에 선수협회가 동참하는 것이 매우 뜻 깊은 일이라고 생각된다. KBO 육성위원으로 같이 일하는 한경진박사님 역시 라오스 야구팀에 큰 기부를 아끼지 않으신 점에 이 자리를 빌어 깊은 감사를 드린다. 어제 잠실야구 현장에서 만난 KBO 차명주의원이 선수단전원에게 쏜 통닭과 음료수 , 관중석에 계신 팬들이 보내준 많은 간식과 먹거리들….

한국 도착해서 처음 와 본 야구장 ( 라오스에는 아직 야구장이 없어서 선수들이 만원관중의 잠실야구장에 많이 놀랐다.) 에서 보여준 한국인들의 사랑과 관심에 선수들이 많이 행복했다.
40명이 넘는 선수단과 스텝진 전원을 에버랜드로 초대해준 우현권대표님……..

라오스선수단 전체의 건강검진과 치료를 도맡아준 인천21세기병원 컴퓨터를 비롯해 신발, 옷, 가방등 컨테이너로 보내야 할 만큼 많은 물품을 보내주신 대구의 정덕주 장애인정보화협회장님. 선수들의 T – 셔츠와 언더셔츠를 직접 제작하여 보내주시기도 하고 꼭 필요한 썬크림과 아이들의 영양간식인 비타민 젤리 , 여자선수들에게 꼭 필요한 생리대와 화장품들 , 소소한 야구용품들 , 쿨 타월, 생수.. 식사초대 등…..

집 앞에 택배가 쌓여 문을 못 열 정도로 날마다 선물이 온다. 그리고 필요한 것이 있냐고 묻는 전화들이 빗발친다. 선수들 숙소로 선물을 나르면서 내가 산타 할아버지가 된 기분이다. 산타 할아버지의 선물주머니를 넘치게 채워주신 여러분들께 미리 메리크리스마스를 보냅니다.
김태민기자 gdn886@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8/06/07 [08:20]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만수야구감독,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