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즈베키스탄 동포들, 우리 무형유산을 배우다
국립무형유산원, 재외동포 무형유산 초청연수 진행 / 7.9.~20.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8/07/17 [10:50]
광고
[한국전통예술신문 선임기자 김태민]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조현중)은 지난 9일부터 우즈베키스탄 중앙 고려인문화협회 소속 가무단 지도자 5명을 초청하여 오는 20일까지 <2018 재외동포 무형유산 초청연수>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초청연수는 국립무형유산원의 재외동포 대상 교류협력사업 중 하나로, 재외동포 전통예술인들에게 우리나라 무형유산 학습 기회를 제공하고 전승역량을 강화하여 재외동포 사회에 무형유산을 널리 보급하기 위해 추진하는 행사다.

올해의 초청연수 종목은 ‘국가무형문화재 제40호 학연화대합설무(鶴蓮花臺合設舞)’이다. 학연화대합설무는 고려 시대(1367년 경) 시작되어 조선 말기인 고종 때까지 전해져온 춤이다. 궁중 행사에 쓰는 음악과 무용인 향악정재(鄕樂呈才)로 궁중무용 중에서도 대작에 속하는 작품이다.
 

초청자들은 국립무형유산원(전주)과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서울)에서 학연화대합설무 이화정 보존회장과 복미경(국립민속국악원 무용단) 이수자에게 전문적인 지도를 받는다.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는 전수교육관에서 열린 해당 보존회 전수교육에 참가하여 국가무형문화재 이흥구 보유자에게 직접 지도를 받으며 전승현장을 경험하기도 하였다.

약 2주간 연수과정을 마친 연수생들은 오는 19일 오전 11시, 국립무형유산원 소공연장에서 연수결과 보고회를 통해 그간 배운 학연화대합설무를 시연하고 연수생들이 준비해 온 우즈베키스탄 전통춤 ‘쇼디요나’(우즈베키스탄어로 ‘기쁨’을 뜻함)도 공연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앞으로도 재외동포 전통문화예술인들을 육성하기 위하여 무형유산 교류협력사업인 초청연수와 현지 강습을 꾸준히 운영하고 재외동포들의 전통문화예술 활동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다.
김태민기자 gdn886@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8/07/17 [10:50]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