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설/칼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임도건 칼럼,가장의 자리는 가장자리인가?
임도건칼럼리스트 기사입력  2018/12/04 [10:29]
광고
[아시아문예일보=임도건칼럼리스트]마지막 달에 새 출발하는 12월 첫 주. 석양과 일출은 같은 듯 다르다. 붉은 태양은 저무는 황혼이자 새로운 희망이요 소유권은 없되 먼저 품는 자가 주인이다.

지나간 회한과 다가올 기회가 만나는 연말. 인사발령과 보직변경을 비롯해 주요 변화가 일어나는 분기점이다. 짧게는 변곡점, 중장기적으론 전환점이다. 발전적인 자기 다짐은 물론 삶의 속도와 궤도수정이 동시에 이루어진다.

가장의 자리는 외롭고 무겁다. 전통사회의 가장(Head of household)은 부계중심의 가정에서 항렬이 가장 높은 남자를 칭했으나, 오늘날은 가정의 총괄책임자, 이른바 모든 살림의 재정적, 행정적 결정권자로 이해된다. “경제” 역시 경륜이란 뜻의 그리스어 οίκονομία(오이코노미아)에서 비롯된 용어로, 가재도구를 비롯해 집안 살림을 잘 유지하는 경제적(economical) 능력을 뜻했다.

남편(husband)은 가족을 하나로 묶는(house+band)역할이었다. 자본주의에서 가장의 역할이 가처분소득 능력에만 편중된 게 무리는 아니지만, 현실은 녹록치 않다. 전업주부인 남편에, 아내가 경제를 책임지는 가구도 간혹 있으니 말이다. 
        
아빠의 자리는 아파하는 자리고, 엄마의 역할은 어마어마한 자리다. 엄마든 아빠든 편모슬하의 소년소녀든, 가장이 되면 가족들 챙기느라 자신은 가장자리로 밀려난다. 신자유주의 여파로 팍팍해진 삶에서 필요소비가 욕망의 기대를 따르지 못함에 따라, 상대적 박탈감과 빈곤감, 나아가 소득 불평등에 따른 사회적 범죄가 양산된다. 한쪽에서는 복지정책의 개선을, 다른 한쪽에서는 인문학적 소양을 강조하지만, 어느 것도 근원적 해결은 아닌 듯하다.

“엄마가 된 아빠”(?)가 있었다. 2010년 [사랑 밭 새벽편지]에 소개된 실화로, 군대 간 아들이 아버지에게 보낸 편지다. 제목이 [엄마, 사랑합니다]다. 내용을 재구성하면 이렇다. 50대 후반의 싱글 대디. 아들이 다섯 살 되던 해, 아내를 먼저 하늘나라에 보냈다. 재혼할 여건이 안 되자 투박한 남자의 손으로 아들을 혼자 길렀다. 아들의 군 입대 후 2주, 입고 갔던 사복이 편지 한통과 함께 집으로 배달되었다.

사랑하는 엄마에게:
“투박한 손으로 먹여주고 입혀주신 당신의 손길은 하늘나라에 계신 엄마의 사랑 못지않습니다. 서투른 반찬에도 저는 배불리 먹고, 그때마다 엄마의 빈자리를 채웠습니다. 남들은 엄마, 아빠를 따로 부르지만 저는 아빠이자 엄마인 당신이 참으로 고맙습니다. 쑥스럽지만 아빠인 당신을 ‘엄마’라고 불러봅니다. 당신은 아빠지만 지금 저에겐 엄마입니다. 따스한 배려로 챙겨주신 사랑, 그 속에 묻혀 있는 엄마의 존재를 다시 불러 봅니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나의 엄마, 당신을 사랑합니다.”

남편은 남의 편이자, 오빠와 아빠의 중간 어디쯤에 있는, 그래서 같이 살면 거추장스럽고 내다버리기엔 가끔은 쓸모 있는 존재. 그런 남편이 돈을 벌지 못하면 그건 이혼사유가 아니라 맞벌이 사유지만, 가부장 문화가 뿌리 깊은 우리사회에서, 가장의 추락은 일개인의 붕괴가 아니라 한 가족의 몰락으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매우 심각하다.

50대 후반에 명퇴한 아파트 경비원 김 모(62세)씨 이야기다. 과년한 딸 시집보내고, 근근이 노후생활을 꾸려가던 영하9도의 겨울 날, 신라면 하나를 끓여 들고 가다 화단창살에 걸려 넘어졌다. 순간 머리가 하얘진 김씨는 25층 옥상에 올랐다. 딱 3초만 참으면 모든 고통은 끝나리라 다짐하며 유서 한 통과 함께 몸을 던졌다. 불행인지 다행인지 1층 베란다 옆 나무에 걸려 찰과상만 입은 채 죽진 않았다. 이런 사람을 “덜 떨어진” 사람이라 한다. 

희망은 살아 있을 때만 진가를 발휘한다. 가장의 자리가 가장자리인 것은 중심에서 밀려나서가 아니라 경계에서 안팎을 조율하는 자리이기 때문이다. 루저(loser)가 중심에서 밀려나 재진입이 불가능한 실패자라면, 아웃사이더(outsider)는 안팎의 상황을 살피며 조만간 중심에 진입하려 준비하는 자다. 고개 숙인 가장자리에 있는 가장은 루저가 아니라 아웃사이더임을 기억하시라.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배너
기사입력: 2018/12/04 [10:29]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