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산시, 천년도시 안산을 대표하는 안산읍성 성곽복원 ‘첫삽’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8/12/19 [11:03]
광고
[아시아문예일보 선임기자]안산시(시장 윤화섭)는 19일 안산시 대표 문화재인 ‘안산읍성 및 관아지’ 성곽복원을 위한 첫 삽을 뜨고 수암동 안산객사에서 복원공사 기공식을 개최했다.
▲ 천년도시 안산을 대표하는 안산읍성 성곽복원 ‘첫삽’(조감도)     © 월간아라리

안산읍성 및 관아지는 왜구침입을 대비해 고려후기부터 조선시대까지 수암봉 능선을 이용해 쌓은 평산성(平山城, 구릉지와 평지를 각각 일부씩 포함한 성곽)으로, 시흥시 관할시기인 1991년 10월 19일 경기도 기념물 제127호로 지정되었고, 1995년 4월 20일 안산시로 편입됐다.

안산시는 그동안 7차례의 발굴조사, 복원사업을 위한 토지매입, 객사복원 등을 추진했으며, 성곽복원을 위한 사업비 55억원(특별교부세 6억원, 도비 24.5억원, 시비 24.5억원)을 확보해 2020년까지 안산읍성 400m 및 집수지 복원, 산책로 정비 사업을 진행한다. 또한 시는 예산을 추가로 확보해 2021년부터 관아지(동헌, 아사, 옥사 등 조선시대 건물)를 복원할 예정이다.

안산시의 역사를 복원하는 이날 기공식에는 국회의원, 시도의원, 지역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그간 안산읍성 성곽복원 사업이 진행되기까지 김철민 국회의원과 정승현 경기도의회 의원의 많은 노력이 있었다.

이에 따라 안산시는 시민의 마음을 담아 성곽복원 공사를 위한 특별교부세 및 도비 확보를 위해 노력해 준 김철민 국회의원과 정승현 경기도의회 의원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안산읍성 및 관아지 복원은 천년도시 안산을 대표하는 문화재로 지속적인 복원은 물론 안산향교, 청문당, 성호기념관 등 인근 역사자원과연계하여 역사도시 안산의 이미지를 부각하고, 수암동을 찾는 연 50만의 등산객과 73만 안산시민에게 힐링·체험·교육 공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태민기자 gdn886@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8/12/19 [11:03]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