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방송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노경 & 서해인의‘하루가 모자라’
재즈피아니스트 이노경과 초등학생 딸이 함께 부르는 노래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8/12/21 [23:37]
광고
[아시아문예일보 선임기자 김태민]버클리음대, 뉴욕 퀸즈칼리지 대학원 출신의 재즈피아니스트 이노경이 이제 갓 초등학교를 입학한 딸과 함께 ‘재즈국악 동요앨범’[하루가 모자라]를 발매하였다.

그녀는 우리나라 대표적 여성 재즈 피아니스트이자, 작곡자, 편곡자로서, 솔로 피아노 데뷔앨범 <Flower You(2005)>를 비롯해, 재즈 트롯의 <CaTtrot(2008)>, 국악, 월드뮤직 성향의<Matchmaker(2010)>, <I-Tori(2012)>등을 내며, 꾸준히 자신만의 음악영역을 구축해왔다.
엄마로서 그녀는 딸을 위해 만삭의 몸으로 “A Child Is Born(아가의 탄생)(2011)"이라는 스페셜 태교 앨범을 내놓았고, 그녀가 딸을 태교하며, 써내려 간 음악태교 책, ”피아니스트 엄마의 조금 특별한 음악태교(2014)“은 ”2015년 문화 관광부 우수 교양도서“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이번 앨범 타이틀 곡, ‘하루가 모자라’는 초등학교에 입학하고, 하루가 모자랄 만큼 바빠진 딸의 생활과 심정을 엄마의 노래로 담아냈다.

두 번째 트랙 ‘우리는 자라서 무엇이 되나요?’는 강물과 바다, 구름과 하늘을 빗대어, 보다 더 크고 넓은 세계로 나아가길 희망하는 마음을 해금의 아련한 선율과 아이의 천진한 목소리로 담아내고 있다.

세 번째 트랙 ‘우리는 어디로 가나요?’는 ‘우리는 자라서 무엇이 되나요?’의 연주곡 버전으로 결국 인생의 시작과 끝은 어디인가 대한 철학적 질문을 던지고 있다.

앨범 [이노경 & 서해인]의‘하루가 모자라’는 그녀가 딸과 함께한 첫 동요 앨범이자, 작사가로서도 첫 발을 내딛은 앨범이다. 앞으로의 또 다른 변신이 기대되는 새로운 행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노경 & 서해인]의‘하루가 모자라’
01. 하루가 모자라
02. 우리는 자라서 무엇이 되나요?
03. 우리는 어디로 가나요? (Inst Version)

[Credits]
Track 01~03
Nokyung Lee 이노경 (Piano), Tae-Eun Lee 이태은(Haegeum)
Track 01, 02
Haein Seo 서해인(Vocal)
All Lyrics, Composed and Arranged By Nokyung Lee(이노경)
Recorded, Mixed and Mastered By Seung-Hyun Koh(고승현)& Jung-Hoon Choi(최정훈) At AudioGuy
Cover Photo By Nokyung Lee(이노경)
Cover Designed By Sang E Jung(정상이)
김태민기자 gdn886@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8/12/21 [23:37]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