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방송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왕이 된 남자' 소름 돋는 극단의 1인 2역! 호평 쏟아져 '역시 여진구’첫 방송부터 제대로 美쳤다!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9/01/08 [09:38]
광고
[아시아문예일보 선임기가 김태민]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가 7일 뜨거운 기대 속에 첫 방송됐다. 여진구는 광기에 휩싸인 왕 이헌(여진구 분)과 쌍둥이보다도 더 닮은 광대 하선(여진구 분)으로 분해 첫 방송부터 그 진가를 제대로 발휘했다. 극단의 인물인 이헌과 하선을 자신만의 색으로 풀어낸 여진구.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독보적 연기는 강렬하고 짜릿했다.
▲ 사진제공=tvN '왕이 된 남자' 방송 캡처     © 선임기자김태민

이날 방송에서 부왕(장혁 분)의 승하 후 즉위한 이헌은 간신 신치수(권해효 분)를 앞세워 동생 경인대군과 정적을 제거했다. 피바람을 일으키며 왕위에 오른 이헌은 위태롭고 비정상적인 광기를 뿜어내기 시작했다. 반면 미천한 신분인 광대로 살지만 겁도 없이 왕을 놀이판에 올려 풍자하는 하선은 밥줄이 끊길 위기에 처하자 광대패들과 함께 한양으로 향했다.

성군의 자질을 가지고 있다는 부원군 유호준(이윤건 분)의 믿음과 달리 적장자가 아니라는 콤플렉스와 자객의 암살 위협에 이헌의 광기는 날로 심해졌다. 자신의 목숨을 지킬 방법을 찾아내라는 이헌의 명령에 고심하던 이규(김상경 분)는 기방에서 놀이판을 벌이던 하선을 발견했다. 자신과 똑같은 얼굴을 가진 광대 하선과의 대면. 숨 막히는 긴장감 속에서 광기 어린 웃음을 터뜨리는 이헌과 용포를 입고 두려움에 떠는 왕이 된 남자 하선의 대비가 안방극장을 전율케 했다.

여진구는 극단의 감정을 오가는 1인 2역을 완벽하게 그려내며 ‘역시 여진구’라는 찬사를 이끌어냈다. 끝내 아버지에게 인정받지 못한 이헌의 눈물, 궁에 이는 피바람의 중심에서 광기로 휩싸인 이헌의 위태로운 내면을 빈틈없는 감정연기로 그려낸 여진구는 명불허전이었다. 여진구가 그려낸 이헌이 불같이 뜨겁고 위험했다면 하선은 자유롭게 순수했다. 능청스럽고 천진한 미소는 설렘을 증폭하기도 했다.
김태민기자 gdn886@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광고
기사입력: 2019/01/08 [09:38]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