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N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콘진, 게임문화가족캠프 2019년에도 이어간다
다채로운 프로그램 통해 온가족 대상 게임에 대한 올바른 인식 확립에 기여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9/02/15 [15:55]
광고

[아시아문예일보 문화=김태민기자]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한콘진)은 2018년 12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수도권, 중부권, 호남권, 영남권 지역에서 초·중학생과 학부모 82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8 게임문화 가족캠프>를 큰 호응 속에 성료했다.

▲ 2018 게임문화 가족캠프 길드명 공개투표     © 월간아라리

 

2015년부터 시작된 게임문화 가족캠프는 다양한 연령층을 대상으로 올바른 게임문화 정착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된 프로그램이다. 온 가족이 게임 콘텐츠를 즐길 수 있으며, 특히 청소년과 학부모 간 게임을 통한 유대감을 형성할 수 있어 매년 참가자들의 높은 만족도를 얻고 있다.

◇쉴 틈 없이 소통하고, 몰입하며 즐기고… “체험하는 모든 것이 게임이 된다”

 

한콘진은 캠프의 전체 일정을 ‘게임화(Gamification)’하여 모든 프로그램에 게임 요소를 접목시키는 등 참가자들이 미션에 더욱 몰입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특히 8개의 블록을 직접 모으는 △블록수집 미션, 부모 그룹과 자녀 그룹이 각각 게임에 대해 갖고 있는 인식을 비교해보는 △스케치북 미션 등을 진행하여 참가자들 간 긴밀한 소통이 이뤄질 수 있게 했다.

 

초·중생 및 학부모 대상 맞춤형 프로그램 진행… 게임에 대한 오해 풀고 전문성 함양

 

 참가자 연령별 맞춤 프로그램도 눈길을 끌었다. 초등학생 참가자와 학부모를 대상으로 게임 소통과 게임 에티켓을 주제로 한 특강을 진행하여 게임 리터러시를 높이고 게임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갖출 수 있도록 했다. 중학생 대상 캠프에는 프로그램을 좀 더 전문적인 커리큘럼으로 구성했다. 블록셀을 활용해 또래 참가자 및 다른 가족들과 협업해 게임을 제작해보는 <게임 제작 체험>이 진행됐으며 게임 산업 종사자가 연사로 나서 <게임 직무 특강>도 진행됐다.

 

특강의 연사로 나선 넥슨 곽승훈 부장은 게임 회사의 운영 시스템의 전반적인 소개를 비롯해 실무 현장에 대한 생생한 스토리를 전달했다. 한국게임개발자 협회 윤준희 고문은 학부모-자녀 간 게임에 대한 오해로 발생하는 마찰을 줄일 수 있는 팁을 설명하며, 게임이 세대 간 소통을 원활히 해주는 훌륭한 매개체가 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 2018 게임문화 가족캠프에서 소통하며 빙고 게임을 하고 있는 참가자들     © 선임기자김태민

 

지인 추천으로 이번 캠프에 참가하게 됐다는 한 학부모는 집중해서 게임 미션을 수행하며 자연스럽게 자녀를 이해할 수 있게 됐다며 지금까지 게임이 자녀와의 관계를 가로막는 벽이라고 인식했다면 이번 계기를 통해 우리 가족의 새로운 소통 창구가 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개최 지역 확대, 1일 캠프 진행 등… 2019년에도 게임소통 문화 확산

 한편 한콘진은 올해도 <2019년 게임문화 가족캠프>를 개최한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및 지역권역에서 이루어지며, 게임을 통해 온가족이 함께 즐기고 소통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발굴해 준비할 계획이다. 특히 주말에 참석이 어려운 가족 참가자를 위해 1박 2일 캠프 외에도 1일 캠프를 운영함으로써, 보다 많은 국민을 대상으로 게임소통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힘쓸 예정이다.

김태민기자 gdn886@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광고
기사입력: 2019/02/15 [15:55]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