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생활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올해 고품질 체리 생산, 가지치기부터 해야
- 봄 싹트기 전까지 체리나무 가지치기 당부
김미연기자 기사입력  2019/02/15 [17:54]
광고

[아시아문예일보 사회/경제=김미연기자]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이 올해 체리 품질을 결정하는 겨울철 가지치기를 봄철 싹트기 전까지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체리 가지치기 작업의 70%는 수확 후 여름철에 실시하고, 겨울철에는 체리 나무의 골격을 이루는 원가지와 버금가지(골격지) 관리를 위주로 실시한다.

 

겨울 가지치기는 세력이 강한 굵은 가지, 불필요한 가지, 쇠약한 가지, 수관 내부로의 광 투입을 방해하는 복잡한 가지를 제거한다.

 

체리나무는 식물체에 상처가 났을 때 유합(癒合)조직*이 발달하지 않아 가지치기 상처가 잘 아물지 않기 때문에 과원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 유합조직 : 분화되지 않은 부정형의 세포 덩어리로 식물체에 상처가 났을 때 상처 주변에 생기는 분열조직이 형성한 종양조직이 대표적이다.

 

겨울에 굵은 가지를 자를 때에는 가는 가지를 끝부분에 남기고 자르고, 가급적 수직으로 반듯하게 잘라 빗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한다.

 

이때 가지를 자른 후 반드시 도포제를 발라 병균 침입을 방지해야 한다.

특히 체리나무는 건조에 의한 동해를 받기 쉬우므로 멀칭 등을 통하여 토양수분 증발을 방지해야 하고 개화기까지 기계유유제, 석회유황합제 등 동계 약제를 나무에 골고루 살포하여 생육초기 병충해 피해를 줄여야 한다.

 

이영숙 경남도농업기술원 연구사는 “겨울철 체리 가지치기 작업은 고품질 체리 생산을 위한 출발점이며, 가지치기한 후 약제 살포시기에 맞춰 약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동계 방제를 실시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도내 체리는 2017년도 과실 생산량이 29ha, 121톤이 생산되었다.

김미연기자 aim8mm@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김미연 사회부 기자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한국전통예술신문!
한국예술매거진 아리리!
 
배너
기사입력: 2019/02/15 [17:54]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