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지난해 2,741필지, 2,687천㎡ 조상 땅 찾아 줘
김미연기자 기사입력  2019/02/16 [11:08]
광고

 [아시아문예일보 사회=김미연기자]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지난해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통해 2,381건의 신청을 접수해 2,741필지, 2,687천㎡에 대해 조상 땅 찾기와 개인별 토지 소유현황 전산자료를 제공해 시민들의 재산권 행사에 큰 도움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그동안 재산관리에 소홀했거나 불의의 사고로 조상의 토지를 파악할 수 없는 경우 사망한 조상 명의의 토지나 본인 명의의 토지를 국토정보시스템(NS센터)을 활용해 땅을 찾아주는 행정서비스다.


서비스 신청은 법적 상속권이 있는 상속인이 구비서류인 가족관계증명서, 기본증명서, 제적등본 등을 준비해 아산시 토지관리과에 방문신청하면 조회결과를 즉시 받아볼 수 있다.

 

 

이 외에도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기관이 협업하고 있는‘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와 관련해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사망신고시 사망자 재산조회 통합처리 신청서를 함께 제출하면 7일 이내 조회결과를 안내받을 수 있다.

 

 

또 본인 소유 토지를 확인하고자 하는 경우는 부동산정보 포털서비스인 ‘씨 리얼’의 내 토지찾기 서비스(https/seereal.lh.or.kr)에서 본인 공인인증서를 활용해 실시간 조회할 수 있다.

 

 

윤인섭 토지관리과장은 “시민의 재산권 행사와 보호를 위해 정확한 토지정보를 제공해 상속자와 본인이 몰라서 찾지 못하는 토지를 찾을 수 있도록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미연기자 aim8mm@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김미연 사회부 기자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한국전통예술신문!
한국예술매거진 아리리!
 
배너
기사입력: 2019/02/16 [11:08]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