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술/전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가람미술관,“그리스 보물전 - 아가멤논에서 알렉산드로스 대왕까지”
B.C 5000 ~ 3000여 년 경 고대 유물부터 그리스를 대표하는 보물들을 한자리에
김태민기자 기사입력  2019/04/25 [12:53]
광고

 

[아시아문예일보 선임기자 김태민]그리스 문화부가 국가 간 문화교류의 일환으로 소개하는 그리스의 유물들이 처음으로 한국을 찾아온다.

▲ 아가멤논의 황금가면, 후기 헬라스, 25x26.5cm, 금, 아테네국립고고학박물관, 자료 제공_그리스문화체육부     © 선임기자김태민


<그리스 보물전, 아가멤논에서 알렉산드로스 대왕까지>가 6월 5일부터 9월 15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2층에서 특별展을 선보인다. 

 

인류의 보물인 그리스 유물들은 신들의 나라, 그리스 전역의 24여 개 박물관들에서 모아 선보일 이번 전시는, 그리스 문화부와 공동으로 기획하였으며, 한국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전시인 만큼 그리스 정부가 인정하고 역사적으로 가치 있는 귀중한 유물들이 전시될 예정이라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 아스클레피오스와 가족을 묘사한 부조, 기원전400-350년, 53x74cm, 대리석, 아테네 국립고고학박물관     © 선임기자김태민



이번 전시는 서양문명의 발상지 고대 그리스, 인문학적으로도 예술적으로도 그 존재가치가 뛰어난 고대 그리스의 유물들을 통해 인류의 위대함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전시이기도 하다.


대리석 조각뿐 만 아니라 도자기, 금속조각, 장신구, 금과 은, 상아 등 다양한 소재로 만들어진 300여 점의 유물들은 역사적으로도 인문학적으로도 그 가치가 상상을 초월하는 귀중한 유물들이다.

▲ 아테나(머리에 메두사가 묘사된) 마차의 장식품, 기원전 2세기, 지름 27.2cm, 청동, 테살로니키 고고학박물관     © 선임기자김태민

 

전시 부제인 ‘아가멤논에서 알렉산드로스 대왕까지’는 찬란하게 발전했던 그리스 문화를 포함하는 제목으로 신석기 시대의 유물부터 그리스의 중흥기를 꽃 피웠던 시기까지의 유물이 모두 한자리에 모인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고대 그리스에서 헬레니즘 그리스까지 전부를 다룬 이번 전시는, 서구 문명의 기틀을 다진 그리스 문화를 만나볼 수 있는 뜻깊은 전시이다.

 

"서구 문화의 모태가 된 그리스, 서구 예술의 모태가 된 그리스 예술"

고대 그리스는 서구 문명의 기틀을 다지고 서남아시아와 북아프리카 전역의 문화에 큰 영향을 준 풍부한 문화를 남긴 것으로 평가받는다. 그리스 문화는 로마 제국에도 큰 영향을 끼쳤으며, 언어, 정치, 교육 제도, 철학, 과학, 예술에 크나큰 업적을 남겼다. 또한 18세기와 19세기 유럽과 아메리카에서 일어난 다양한 신고전주의 부활 운동에서도 영감을 주는 원천이 되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서구 문명의 어머니인 그리스 문화와 예술에 좀 더 가까워지며 예술적인 면뿐 만 아니라 인문학적인 면에서도 서구 문화를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김태민 gdn886@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광고
기사입력: 2019/04/25 [12:53]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