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방송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양의 계절’ 최성재, 비서 윤소이에게 흑심충만 개인교사 러브콜!
김정화기자 기사입력  2019/06/03 [15:21]
광고


‘태양의 계절’ 최성재가 비서 윤소이에게 흑심이 충만한 개인교사 러브콜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오창석과 연인인 윤소이가 당황한 가운데 그녀가 어떤 선택을 내릴지, 이들이 어떤 인연을 이어갈지 궁금증을 높인다.

 

오늘(3일) 저녁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극본 이은주 / 연출 김원용 / 제작 삼화네트웍스) 측은 양지그룹의 부회장 최태준(최정우 분)의 비서 윤시월(윤소이 분)에게 개인교사를 해달라고 부탁하는 재벌3세이자 상무 최광일(최성재 분)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좌게임을 그린다. 서로를 속고 속이는 수 싸움과 배신으로 점철되는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 그로 인해 희생된 한 남자의 비극적인 복수극과 역설적으로 낭만적 성공담이 담길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 시월은 바쁜 일정 속에서 자신이 다니는 양지그룹의 회계감사를 맡아 출근한 연인 김유월(오창석 분)과 잠시 통화를 하며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다. 이후에는 창업주인 장월천 회장(정한용 분)과 부회장인 태준사이에서 빈 틈 없이 자신의 임무를 충실히 해내는 그녀의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그런가하면 이어진 사진 속에는 재벌 3세이자 그룹의 후계 승계서열 넘버원인 상무 광일이 시월에게 무언가 얘기를 하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이는 광일이 아버지이자 부회장인 태준이 내린 미션을 빌미 삼아 그녀에게 개인교사를 해 줄 것을 요청한 장면이 담긴 것.

 

특히 광일은 특유의 넉살스러움으로 시월을 옴짝달싹 못하게 하는 등 ‘답정너’ 매력을 뽐내며 그녀에게 직진할 예정이어서 어떤 흥미진진한 얘기가 펼쳐질지 기대감을 높인다.

 

무엇보다 양지그룹 내에 회계사로 회계감사를 위해 입성한 유월과 그룹의 비서인 시월, 그리고 그룹의 후계자인 광일이 한 장소로 모인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두 남자의 사랑을 받지만, 헌신적인 사랑으로 유월과의 사랑을 지켜왔던 시월이기에 광일의 이 같은 직진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이 세사람이 운명이 어떻게 흘러갈지 관심을 모은다.

 

‘태양의 계절’ 측은 “흔들림 없는 연인 유월과 시월에게 어떤 일들이 펼쳐질지, 시월을 향한 광일의 직진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다. 첫 방송에는 이들의 엇갈리는 인연의 시작점이 공개된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윤소이, 최성재, 하시은 등이 출연하는 '태양의 계절'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저녁 7시 5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사진제공- 삼화네트웍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기사입력: 2019/06/03 [15:21]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