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유산 디지털 기록화 관련 국제 세미나 개최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ㆍKAIST 주최 / 7. 20. 국립중앙박물관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9/07/17 [09:16]
광고

[아시아문예일보 선임기자 김태민]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이 후원하는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사무총장 금기형)는 카이스트(KAIST) 문화기술대학원 디지털 헤리티지랩(Digital Heritage Lab)과 함께 오는 20일 국립중앙박물관(교육동 제1강의실)에서 ‘미래를 향한 과거-문화유산 보존을 위한 필수 도구로서 디지털 기록화’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다.

©선임기자김태민

문화재청과 CIPA 헤리티지다큐멘테이션(Heritage Documentation),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이하 이코모스), 국립중앙박물관이 후원하는 이번 세미나는 문화유산을 기록화 하는데 최신 기술이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지 동향 파악과 유럽과 국내의 실제 활용 사례를 살펴보는 자리다. 이코모스 산하 국제 자문조직인 무형유산학술위원회(ICICH), 문화유산 기록화 분야를 담당하는 국제단체인 CIPA 헤리티지 다큐멘테이션(Heritage Documentation) 등 유․무형유산 기록화 분야 국제 전문가들이 발표자로 나서 디지털 기록화 기술의 핵심 개념과 사례를 공유한다.
 

* CIPA헤리티지다큐멘테이션: 이코모스 산하 28개 국제학술위원회 중 ‘국제사진실측위원회(CIPA, International Committee of Architectural Photogrammetry)’로 처음 설립(1968년)됨. 이후 문화유산 기록화 분야를 담당하는 전문적 국제단체 역할을 수행하며 현재의 명칭으로 바뀜

  첫 번째 부문은 ‘무형유산의 아카이빙과 시각화’로 금기형 사무총장의 진행으로 이코모스 무형유산학술위원회(ICICH) 전문가들이 ▲ 공동체 기반 무형유산 ‘생태계’ 목록, ▲ 무형유산이 디지털이 될 때, ▲ 소셜미디어 - 무형유산 기록화와 지식 전달의 도구, ▲ 정보 기술을 활용한 아태지역 무형유산의 보호 등 무형유산에 있어 기록화의 의미와 디지털 기술의 활용 사례들을 소개한다.

 

두 번째 부문은 ‘유형유산의 디지털 기록화 – 동향과 혁신 기술’을 주제로, ▲ 유산의 기하학적 기록화와 CIPA의 역할, ▲ 유산 기록화‧보존‧관리를 위한 새로운 도구, ▲ 유산 기록화 모범사례, ▲ 유형유산의 수치적 기록화, 기술 분야의 국제 원칙 개발 등에 대해 발표한다.

  마지막 부문은 ‘유산을 위한 한국의 노력과 도전과제’로 ▲ 한국 문화유산 디지털 데이터 구축, ▲ 문화유산 3차원 입체(3D) 스캐닝 가이드라인과 교훈 등 문화재청 정보화담당관실과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에서 발표를 이어간다.

 

이번 세미나는 문화유산 디지털 기록화의 최신 국제 동향과 기술을 나누는 자리이자, 국내 디지털 기록화 기술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기회이다.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는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외 문화유산 디지털 기록화 분야의 경험과 전문성을 공유하고, 다양한 분야의 관계자들과 공동 협력을 이끌어 내길 기대한다.

 

이번 세미나와 관련해 더 자세한 내용은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누리집(www.ichcap.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광고
기사입력: 2019/07/17 [09:16]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