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생활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 세계 금융의 중심 스위스의 최초 사립은행 드라마 ‘머니 킹’
국내 재벌과 유럽 재벌의 차이가 있다?
유주얼기자 기사입력  2019/07/26 [16:03]
광고

 [아시아문예일보 경제=유주얼기자]27일 오후 3시에 방송되는 신개념 유럽드라마 토크쇼 <유드피아(MC: 김지민, 조승연)>는 스위스 드라마 ‘머니 킹’의 이야기를 나눈다.

 

‘머니 킹(원제: Banking District)’은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국제 정세의 긴박한 흐름이 반영된 금융 스릴러로 부유층의 탈세, 조세 피난 등 모두 우리나라에서도 익숙한 사건들로 꾸며진 드라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유럽의 재벌들은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를 실천하며 사회적으로 높은 수준의 도덕적 의무를 실행하고 있는 모습들을 많이 보여주는 성향이 있다. 하지만 스위스 드라마 ‘머니킹’에서는 이들이 감추고 싶어하는 내면들은 물론, 그들의 윤리적인 문제 등 어두운 이면과 비밀을 그려내 흥미를 더한다.

 

김선영 드라마평론가는 “익숙한 소재들로 만들어진 드라마”라며 “재벌가의 은밀한 사생활, 불륜, 출생의 비밀 등 한국 드라마적 요소들이 많아 국내 시청자들이 재미있게 볼 수 있다”며 작품성을 높게 평가했다.

 

유럽드라마 토크쇼 <유드피아> ‘머니 킹’편은 27일 토요일 오후 3시 채널유(CH.U)에서 방송된다.

유주얼기자 k-ala@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기사입력: 2019/07/26 [16:03]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